[여행기] 바르셀로나 전통 츄로스 맛집 Granja M Viader

2018. 1. 4. 22:18 from Explore World

바르셀로나에서의 마지막 날
물론 하룻밤을 공항근처 호텔에서 더 자고
다음날 일찍 마드리드로 떠나지만
쨌든 바르셀로나 시티에서
보낼 수 있는 마지막날

그리고 독일 아이들이 떠나는 날이기도 하다.

바셀여행 내내 츄로스 꼭 먹자고 노래를 불렀는데
계속 기회가 없어 이 참에 츄로스 맛집을
폭풍 구글링해서 찾은
전통 바르셀로나 츄로스 맛집
Granja M Viader



첫 이미지에도 있었지만
바르셀로나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독특한 판?!

이게 시에서 인정한 상점 또는 명소라는
인증 마크라고 한다.

우리가 가려는 츄로스집 앞에도 있으니
정~말 유명한가보다.



그 전에
친구님이 모델을 해준 예쁜 거리샷
골목길이 참 운치있다.

뭔가 오래된 상점의 느낌이 물씬
외관만 보고 다들 우리 잘 찾은거 같다고
전통이 막 느껴진다며
사진을 엄청 찍었다.

넘나 예쁜 골목에
세월이 묻은 가게가 넘나 좋다



각종 쨈과 주전부리들
츄로스로 분명 유명하다고 했는데...

상점으로 들어서니 더 의아해 지는...
(온갖 치즈가 한 가득)

우선 가게 내부는
소소하면서 옛 느낌이 나는게
맘에 들었다.

평일 아침 일찍 (그래봐야 10시반?)인데도
제법 사람이 많다.



오픈시간은
오전 9시 부터 1시 15분
쉬는 시간 후
오후 5시 부터 9시 15분까지

(보통 30분 단위로 끊지 않나 싶었다)

메뉴 구경하기
음 샌드위치 오호라
츄로스!

츄로스와 레몬주스 & 오렌지 주스 등 주문



스페인 음식은 짜다~ (핑계)
매일 아침 붓기 신기록 달성했지만
셀카를 포기할 순 없었다..

드디어 츄로스님이 오셨다
따끈 따끈 츄로스에
눈 꽃 소복 내리 앉은듯한 설탕



내가 시킨 레몬 주스
나름 디톡스를 하겠다며 주문 했는데
어째 느낌이 쎄했다.

설탕 뭐지? 당도 자체 조절인가 하며
주스 한입 먼저 했다가.
세상이 상큼해졌다.

(순도 100% 생레몬즙 한잔)



혀가 얼얼했지만
츄로스 찍어먹을 초코까지 나왔으니
일단 츄로스에 집중!

전체샷도 찍고
츄로스는 따뜻해서 맛있지만

초코는 생각보다 참 별로다.
너무 묽은 느낌 ㅡㅜ
츄로스 맛을 헤치지 않게 하려고 일부러
연하게 하는건진 모르겠지만

파리에 단골집인 La Jacobine에서
먹었던 진한 쇼콜라쇼가 심히 그리울 지경이었다

다음은 마드리드 이동전 숙소와 마드리드
첫날을 포스팅 예정이다.


바르셀로나 여행기 이전 포스팅 보기: 

2017/12/24 - [Explore World] - [여행기] 바르셀로나 카탈루냐 광장 그리고 타파스 맛집 Ciudad Condal

2017/12/24 - [Explore World] - [여행기] 바르셀로나 둘째날 - 코지한 브런치 맛집 & 바르셀로나 숙소 추천

2017/12/25 - [Explore World] - [여행기] 바르셀로나 둘째날 2탄 - 타파스 유명 맛집 & 주말에도 오픈하는 마레마그몰

2017/12/29 - [Explore World] - [여행기] 바르셀로나 빠에야 맛집 - 라폰다 (La Fonda del port olimpic)

2017/12/30 - [Explore World] - [여행기] 바르셀로나 구엘 공원 & 몬주익 언덕 - 가우디 투어 1탄

2017/12/30 - [Explore World] - [여행기] 바르셀로나 까사바뜨요 까사밀레 그리고 또하나의 빠에야 맛집 마리나 베이 - 가우디 투어 2탄

2018/01/01 - [Explore World] - [여행기] 바르셀로나 사그라다 파밀리아 - 가우디 투어 3탄

2018/01/02 - [Explore World] - [여행기] 바르셀로나 보퀘리아 시장





Posted by wondersuy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기] 바르셀로나 까사바뜨요 까사밀레 그리고 또하나의 빠에야 맛집 마리나 베이 - 가우디 투어 2탄

2017. 12. 30. 12:55 from Explore World


지난 포스팅에서 

바르셀로나의 꽃 '가우디 투어'

1탄으로 구엘 공원과

몬주익 언덕을 갔었다.






자연친화적인 구엘 공원과

바르셀로나 도심이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몬주익 언덕까지 구경하고

바로 투어 버스에 탑승하여

가우디의 유명 건축물들인

까사밀레와 까사바뜨요를 보기 위해

'그라시아' 거리로 이동했다. 




'그라시아'는 스페인어로 '은총'이라는

뜻이라고 한다. 

이 '은총'이라는 거창한 이름이 붙은

그라시아 거리에는

다양한 명품 상점들이 들어서 있어

여자들에게 아이쇼핑만 해도

즐거운 여자들이 은총 받는 거리라고

우스갯 소리로 가이드가 말했다. 






그라시아 거리를 걸어 내려오며

거리의 모습을 담았다. 

참 깨끗하고 편리한 바르셀로나 거리

편리하다는 부분은...

원만한 거리와, 둔턱없는 횡단보도

덕에 마지막날 잠깐 캐리어를 

끌고 다녀도 크게 힘들지 않았었다.



조금 걸어내려오니 먼저 발견된

까사밀레 (까사밀라)

뭔가 가우디의 건축/작품들을 보며

계속 '울퉁불퉁'이라는 표현을

많이 쓰게 되는데

이것 역시 표면이 물결처럼

부드러운 곡선모양의 외벽이 인상적이다.


재미있는것은 까사밀레는

고급 맨션으로 활용하기 위해 

지어 졌는데 그 모습이 너무 독특했던 탓일까

처음 지어졌을때는 사람들에게

흉측한 건물이라는

놀림을 받았다고 한다. 


아이러니 하게도 지금은 주요 관광 명소로

자리잡게 되었지만 말이다. 







아쉽게도 이번 투어에는 까사밀레 입장권

까지는 포함이 되어 있지 않아

까사바뜨요로 발걸음을 옮겼다.


까사밀레를 지나 그라시아 거리를

올라가려고 보니

사진을 왜 저렇게 찍었는지 모르겠으나..;

오른쪽 물결 표면의 건물이

어느 일본 건축가가 까사밀레를

 현대화 해석한 건축물이라고 한다.








조금 힘들었나 보다

사진이 삐딱-하다...

아마도 이 사진은 가우디 건축물과

대조되게 사각 반듯하지만

예뻐서 찍었던듯 하다..



잠깐의 휴식 중

바닥도 예쁜 바르셀로나의 거리

타일 하나하나 무늬가 연결되어 있는데

혹시나 타일이 잘 못 들어간걸

발견해서 경찰서였나, 연락하면

그날 바로 달려와서

문제의 타일을 교체한다고 했다.

(믿거나 말거나~)





 


드디어 까사바뜨요 도착-!

뭔가 파란 꽃무늬 외벽에

해골 모양의 난간에

기이한 형태의 (콧구멍 같다고 생각했다)

창까지 신기한 모양새인데

전체적인 조화는 너무나

아름다운 까사바뜨요는 아쉽게도

건물에 대한 해석을 가우디가 남기지 않아

아직까지도 여러 학자들의 추측이

난무 한다고 한다. 

그 중 가장 그럴싸한 해석이

공주를 용에게 제물로 바치는

동화이야기라고 한다 



까사 바뜨요 단독샷-

단독샷에서 언뜻 보이는데 지붕이

용 비늘 문양으로 집을 감싸고 있다. 

(동화 이야기 오오오 그럴듯 한데?)








이건 실제 당일 친구 폰카로 찍은

까사바뜨요 

(투어 당일 사진기가 없던 관계로

다음날 캐리어를 받은 후

카메라를 들고 나가 한번 더 구경하며

찍었더랬다) 



까사바뜨요 역시

입장권 따위 포함되어 있지 않고..

또 사람도 참 많아

아쉽게도 내부 구경은 패스 하고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바르셀로네타 바닷가로 이동했다.




바르셀로네타는 

바로 전날 라 폰타나 빠에야 맛집을 찾아

마레마그넘몰에서 부터

개땀 눈물 하며 2~3시간을 걸어

도착했던 곳이었는데...

차로 번쩍하고 도착하니.. 감회가 새로웠다


암튼 국물 빠에야 맛집으로 

추천받은 마리나베이!







내부가 넘 예뻤는데 사진을

못 찍어서 부득이 구글에서 퍼왔다..


<sourced : https://goo.gl/rXD5uR>


<sourced : https://goo.gl/rXD5uR>


특히 예쁜 2층 야외 테이블들

하지만 정말 무진장 더운 관계로

시원한 내부에서 먹기로 했다.





가장 먼저 나온 뽈뽀(문어) 샐러드

부드러운 문어와 상큼한 소스에 

꾸덕한 잡곡 빵을 찍어

먹으니 맛있다


독일 동생들이 아직 못 먹어본

감바스 알아힐요도 시키고!

하지만 감바스 알아힐요는 정말

Ciudad Condal 이

(첫날 방문했던 타파스 최강 맛집!!!) 

최고 였다. 



이 날부터 사랑에 빠지게 만든

환상 조합

하몽 & 멜론도 시키고







마지막으로 가이드님이 추천하신

국물 빠에야로 이름은

Arroz Caldoso (아로스 깔도소)는

샤프란이 들어가서 약간의 커리향이

나는 해물탕과 비슷한 

얼큰한 국밥 같은 느낌이다.


암튼 든든히 먹고 나서

이번 가우디 투어의 핵심!

사그라다파밀리아 성당으로 이동했다.


다음 포스팅에서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을 집중적으로

포스팅 할 예정이다. 

(야경 까지 한방에)


Posted by wondersuy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기] 바르셀로나 빠에야 맛집 - 라폰다 (La Fonda del port olimpic)

2017. 12. 29. 10:44 from Explore World

마레마그넘 몰에서 쇼핑 후
스벅에서 폭풍 검색하여 찾은
바르셀로나 빠에야 지존 맛집,
라폰다







지도만 보고 가까운줄 알고
부둣가를 바닷가를 하염없이 걸어..
2시간 반이었나 만에 도착한 라폰다...
넌 꼭 맛있어야해..


다행히 마레마그넘몰 스타벅스에서
폭풍 검색하며 사전예약을 해놓아서
웨이팅 없이 바로 착석하고는

기본적인 해산물 빠에야와
독특한 먹물 빠에야를 주문했다.







사전에 이미 빠에야가 엄청 짜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던 터라
미리 덜짜게 주문을 해놓아서 그런지
정당히 짭조름한 볶음밥과 리조또의
중간인 빠에야를 즐겁게 흡입했다


그리고!
스페인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샹그리아,
이미 일반 샹그리아는 마셔봤으므로
(해산물이기도 하니)
화이트 와인 샹그리아로 주문했다.
갠적으론 맥주파라
샹그리아 자체가 내 스타일은 아닌 듯 하다 ㅡㅜ


이렇게 둘째날도 저물고
다음날 바르셀로나 여행의 꽃
가우디 투어를 기대하며
하루를 마쳤다.




Posted by wondersuy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기] 바르셀로나 둘째날 2탄 - 타파스 유명 맛집 & 주말에도 오픈하는 마레마그몰

2017. 12. 25. 15:48 from Explore World
바르셀로나 타파스맛집Cerveceria Catalana 바르셀로나 중심부인 카탈루냐 광장에 위치한 정통 타파스 맛집


이른 오후가 되어 도착할 독일 동생들을 위하여
또한번 폭풍 구글링을 통해
바르셀로나 유명 타파스 맛집을 찾아놓았다.

Cervecería Catalana
carrer de Mallorca 236, Barcelona, 08008
+34 93 216 0368

sourced: google

외관 사진을 찍는다는게
오랜만에 만난 동생들과 수다를 떠느라
깜빡해버렸다..
그래서 구글에서 사진을 업어왔다 ㅎ







바르셀로나 타파스맛집Cerveceria Catalana 바르셀로나 중심부인 카탈루냐 광장에 위치한 정통 타파스 맛집

유명한 맛집이라 그런지
5분 정도 자리가 나갈 기다렸다 착석!
맛조개는 꼭 먹아야 한다며 시키고
그린페퍼도 먹어보라고 시키고
전날 감바스 알아힐요는
이미 먹아봤다며 일반 새우 구이도 시키고

가기전에 꼭 먹어봐야지 해놓고
까먹었던 Pan con tomate도
옆 테이블을 보고서야 기억이나 바로 시켰다.

토마토를 빨라 구은듯한 이 빵이
스페인사람들의 주식인듯..






희안하게 문어마냥 둥근 머리의
오징어 요리!

대체 어떻게 요리를 한건지
오징어가 너무너무 부드러웠다ㅡㅜ


그리고 빼놓을 수 없는 하몽
바르셀로나 여행 중 정말 매 끼니마다
등장하는 하몽








그리고 좀 다양하게 즐기기 위해
세트도 시켰는데..
낱개로 시키는게 좀 더 맛있는 것 같다.


식사도 두둑히 하고
소화도 시키고 구경도 할겸

카탈루냐 광장을 지나
Rambla dels Estudis 부터
쭉 일직선으로 난 길을 걸었다

갖가지 상점들과
바셀의 필수 관광 명소 보퀘리아 시장
그리고 까르프 마트까지
없는게 없는 길이다.


사실 독일 동생들이 도착한 날이
일요일이라 모든 상점들이 문을 닫았었다.
그래서 일요일에도 문을 여는 곳이 없을까
검색을 해보니








위 길을 따라 쭉 걸어가면 나오는
'마레마그넘몰'이 바르셀로나에서
유일하게 일요일에도 오픈 한다고 하여
겸사 겸사 구경도 하며
방문하게 되었다.





한시간 정도 걸었을까
직선으로 나있던 길이 양쪽으로 퍼지며
바닷가 향이 물씬 풍겨왔다
길을 건너고 동상을지나
좀 더 직선으로 걸어가니

부둣가를 거쳐 저 멀리 마레마그넘몰이 보인다!



개땀 흘리며 드뎌 도착했다며
즐겁게 셀카 타임을 가지고









마레마그넘몰에서 옷 쇼핑을 즐겼다..
물론 이 날도 나의 캐리어는 도착하지 않았으므로
간단히 잠옷과 내일 사전 예약한
바르셀로나 데이 투어때 입을 옷가지들을
좀 구매하고 충동적으로 또 당장 더워서
입지도 못하는 가죽자켓까지 질러 주셨다..








쇼핑을 마치고 스벅에서 시원한
아이스 아메리까노를 마시며
(스페인 말투따라하기 ㅋㅋ)

아직 꺼지지도 않은 배를 또 채우기 위해
저녁 맛집 검색에 몰두했더랬다.




Posted by wondersuy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